올 여름 한국에서 완전 맨땅에 헤딩할 무렵, 
위안을 찾고자 한국의 공연장들을 뒤져봐도 별반 마땅한게 없어,
벨린에 돌아오면 봐야지... 라며 독일 공연소식을 뒤지는게 낙이었다.

그때 찾은 것이 조지마이클!
근데 9월이다. 엉엉..
내 복에  무신.. 흑흑 하고 단념했는데,
오라버니께서 11월에  추가공연을 오케 하셨다.

표를 질러야 한다.

돌쇠에게 스카이프로 면담을 요청하여 조지마이클 만나러 가자 하니
그게 누구냐고 물어본다.. 쳇,
혼자라도 가라고 하는데...
당연하지. ㅎ
두명 요금의 좋은 자리에서 보리라.
맨 앞 가운데블럭 ,  12번째줄 !!!!!!!!!!

                                                                                                                         저녁먹고 길 나서기 전 찍어주심.
 

                                                                                                   공연을 한 O2World,잠실 체육관만한데 정말 좋다.

                                                                                                          O2 World  맞은 편은 아직 장벽이 남아있다. 
                                                                    장벽중에 유명한 그림.브루벨의 작품으로 브레즈네프와 호네커의 키스장면.

                                그림과는 상관없지만.  오늘의 주인공이 조지마이클이다보니.. 관객들 중 엄청난 수가 게이들이더라는.. ^^


시간은 흐르고 흘러 드뎌 11월 15일
어제 봤다.

                                                                 언제부터인가 엄청나게 많아진 러시아 언니들.. 여기가 벨린이여 러시아여 ^^;;

작년인가에 스팅님이 오케스트라 델꼬 세계순회 하시면서 재미를 보셨는데,
( 그때는 한국, 벨린 기가 막히게 다 놓쳤다. ㅜ.ㅜ )  
조오지 옵빠 그게 괜찮아 보이셨나보다. 
자기도 오케스트라 꾸며서  공연을 하시는데,
레파토리가 대부분 새 앨범중에 발라드와 오래전 발표한 재즈 커버앨범의 곡들이다. 
경비도 구역마다 지키고 있고 관객들도 다들 자리에 앉아 착하게들 본다.
열린 음악회도 아니고...

                                                                                          무대 완전 멋졌슴. 한국 공연장들 ..돈좀 투자했슴 좋겠....

그렇다..
오빠는 이제 영하지 않으시다. ㅜ.ㅜ

                                                          투어초반에는 백발이 성성이더니 어제보니 염색 하셨다. 새 남친이 미용사라더니..음...

호흡도 많이 짧아지고 높은 음은 피하는듯, 
Careless Whisper는  언감생심이고.. ㅜ.ㅜ
투어 초반에는Kissing a Fool 정도는 불러주신 모양인데,
어제는 그것도 없었다.
레파토리도 너무 발라발라 하고, 좀 감정이 오바되서
가끔은 뽕짝 삘도 났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소리가 너무나 아름다워서  
한 이십년 전에 처음 솔로로 나왔을 때 그의 공연을 봤으면
기절했을지도 몰랐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허긴 연륜이라는 것도 무시할 수는 없다.

                                                                                                                                        별이 쏟아지는 ...엉엉

여전히 허우적 거리는 아름다운 왼손도 보여주시고 ㅋㅋ
빠른 템포의 곡을 불러주실때는 예의 개다리춤도 보여주셨으니
그걸로 됐다.

                                                                             화면으로만 보던사람이 내 코 앞에서 노래하고 있으니  기분이 야릇.. ㅎㅎ

마지막 곡 Feelin Good 을 부르실때는
안전요원들이 마지막이니 놀아보라는 배려로 다 피해 주셔서 
관객들이 우루루 앞으로 달려나가는데,
나도 모르게 무대앞으로 달려가고 있더라는 ...히히

                                                                                                                                          줌으로 땡긴것 아님.
살다보니 조지마이클 턱밑에서 그의 코털을 보는 날도 온다.
길게 구질구질, 말 할게 뭐 있겠나.

좋았다.
정말로..






                                     어제 노래 다 좋았지만, 요절한 에이미 와인하우스를 추모하며 부른 Love is losing Game..은 백미. 
                                                                                               좀 미안하지만 그녀가 부른것 보다 낫더라는... 켁.. ^^;; 

                               
         
                                                                                                                              동영상은 9월 7일의 쾰른 공연.

 

'보고,듣고,읽고 > 무대,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묘약. Rolando Villazon  (12) 2012.03.09
Bossarenova in A-Trane.  (11) 2011.12.17
George Michael, Symponica  (14) 2011.11.16
천녀유혼, 장국영  (10) 2011.04.01
아프지 말아요. 휘트니  (4) 2010.02.07
몰라봐서 미안해. A-HA  (3) 2010.01.26
Posted by ahme 트랙백 0 : 댓글 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굴뚝 토끼 2011.11.16 15:25 신고

    완전 데쟈뷰~!!!
    요즘 제가 데뷰 20주년 기념 DVD 간간히 돌려 보고 있었는데..ㅎㅎㅎ
    그때보다 목소리는 더 안올라가나봐요.^^

    • addr | edit/del ahme 2011.11.16 17:36 신고

      ㅎㅎ 힘든것 같아요. 게다가지금 석달째 투어중이라 힘들긴 할거예요.
      게다가 어제의 공연은 원래 예정에 없던 것을 끼워넣어서 한 사흘 쉬지않고 계속 노래하는것 같더라고요.
      그래도 좋던데요. 말할때 목소리가 생각보다 저음이라 깜놀! ^^

  2. addr | edit/del | reply 꼬장 2011.11.16 20:55 신고

    진짜 너무 변했어요. ㅠㅠ
    젊을떄 그 미모는 다 어디다 팔아먹고.아......
    독일여성분들이 다들 키가 크신건 정말....ㅎㅎㅎ 장벽이 따로없던데 말입니다.
    그러고보니 놓친 사카모토상 공연.... 아흙.................ㅠㅠ

    • addr | edit/del ahme 2011.11.16 21:54 신고

      어우.. 독일인간들 장벽도 장난 아닌데, 귀에 익지 않은 러시아말로 떠드는 러시아 장벽들은.. ㅜ.ㅜ
      미모는 뭐 젊을 때도 그리 박수칠 정도는 아이라고 생각하니 패스인데, 선곡, 좀 아쉬웠어요 .. 그래도 감지덕지.. *___*
      폴 매카트니 빠리에 뜨던데 함 뭉쳐볼까요?
      흠...영감님 돌아가시기 전에 예스터데이 한번은... ㅋ

  3. addr | edit/del | reply dooly&cat 2011.11.18 06:07 신고

    ㅋㅋ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가 어느날 더이상 젊은 시절 그 모습이 아니란 걸 뼈저리게 느낄 때....좀 쓸쓸해 집니다.
    그래도 여전히 건재하게 공연을 해주는 것 만으로 고맙기도 합니다. ^^

    • addr | edit/del ahme 2011.11.18 10:36 신고

      뭐 ,저도 늙었으니 별로 마음아프지는 않는데요..
      나름 원숙미가 철철... ^^
      좋던데요.. 히히

  4. addr | edit/del | reply 아톰양 2011.11.20 11:58 신고

    독일 여행 갔을때...저 남겨진 장벽을 보고 마음이 싸 했더라지요 ㅎ
    저도 요런 재미있는 공연 보고 싶은데!!!!!! ㅎㅎ 문화생활을 못본지 꽤한거 같은 느낌이 ㅠ_ㅠ

    • addr | edit/del ahme 2011.11.20 18:07 신고

      그나마 벨린 사람들이 빨리 정신을 차려서 여기라도 남았으니 망정이지요..
      이 바로 뒤로 강인데, 좋더라고요 ^^
      놀러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boramina 2011.11.20 14:09 신고

    목소리 진짜 좋네요.
    조지 마이클을 진짜로 보셨단 말이죠...
    부러워요...ㅠㅠ

    • addr | edit/del ahme 2011.11.20 18:08 신고

      네.부러워 하실만 하다고 생각해요 히히히..
      정말 좋더라고요.. 원래 저런데 엄청 무심한 편인데,
      언니들이 왜 가수들 보고 기절하는지 알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

  6. addr | edit/del | reply blueprint 2011.11.21 09:30 신고

    10년 전인가? 스팅 공연을 갔다 생각한게 바로 아, 스팅 아저씨도 이제 많이 늙었구나... 였어요.
    어찌나 멜로한 노래만 부르시는지, 물론 좋았지만 약간은 심심했다는. ^^;
    아메님은 조지 마이클 팬이시군요. 전 프린스 왕팬입니다. ㅋㅋ
    두달전에 저 멀리(뭐 두시간 거리이긴 하지만) 산호세까지 가서 보고 왔지요.
    아, 그사람은 도대체 어디로 나이를 먹는것인지... 왠지 저만 나이를 먹은것 같은 느낌. ㅠㅠ

    공연장 정말 멋있네요!

    • addr | edit/del ahme 2011.11.21 12:30 신고

      앗.. 산호세. 왠지 귀에 익어 생각해보니 동생이 살던 곳이군요. 그때 프린트님을 알았더라면..쩝..

      아.. 프.프린스... 그립습니다.

      저도 최소한 Evrything she wants.. 정도는 불러줄줄 알았는데 말이죠. 쩝..
      완전 열린 음악회.. 씨..

  7. addr | edit/del | reply 설악 2011.11.23 01:08 신고

    근데, 궁금한게 있는데요...
    돌쇠분... (귀한 신랑분을 이리 불러 죄송해요. ㅠㅠㅠㅠㅠ )
    국적이 어찌 되시는지요...

    이 포스팅을 보는데,
    오늘 저는 suede 목소리가 넘 그립네요.

    wild ones 찾아 들어야겠어요. ㅎㅎ

    • addr | edit/del ahme 2011.11.23 19:04 신고

      돌쇠는 독일제 입니다. ㅋㅋ
      언젠가 썼던것 같은디..
      갑자기 왜 그것이 궁금하셨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