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베를린에 오기도 했고,
부모님이 와 계시니 관광객기분을 내면서 구경 중입니다.
하여 겸사겸사 
완전 오랜만에 베를린의 가 볼만 한 곳 한군데 소개.^^


베를린에는 동물원에 붙어있는 수족관이 있고
관광 명소들이 다 모여있는 박물관의 섬 근처에 
Aquadom. 이라는 수족관이 있습니다.
동물원의 수족관은 해양동물과 양서류, 파충류를 다 볼 수 있고,
유럽에세 제일 큰  해파리 연구기관이라고 합니다만,
이번에 부모님과 가 본곳은 Sealife. Aquadom.
사실 수족관 자체로는 별로 감동스럽지 않은데,
이 곳이 유명한 이유는
수족관의 마지막 하일라이트코스가 도넛형의 어항이라는데 있습니다.

이 어항은 수족관 건물과 연결된 Radisson 호텔의 로비에 놓여있는데,
관람객들은 그 어항의 중앙을 엘리베리터에 타고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것이지요. 
지난번에 왔을때가 5,6년전이었는데,
그때 보다 물고기들이 많이 큰 듯 합니다.

저런 장면들 뒤로 어스름하게 호텔 손님들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르내리는 모습이나,
로비에 앉아 차를 마시는 모습을 보면 꿈을 꾸는듯 합니다.
묘하게 초현실적인 느낌이지요.
살짝 빈약한 듯한 수족관이지만, 마지막의 어항으로 보상받는 느낌이랄까요.

그럼 아래로는 사진감상을. ^^







 

 


 

 






베를린을 오셔서 이곳을 구경하시려거든
미리 홈페이지에 가셔서 티켓을 예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른 관광지들과 엮어서 세트표를 팔거나 인터넷에서만 살수 있는 할인된 표도 있고,
무엇보다도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홈피와 주소
Aquadom & SEA LIFE Berlin
Spandauer Straße 3, 10178 Berlin, 독일
+49 30/992800 () ‎
sealife.de


저는 내일부터 드레스덴과 체코 국경지방을 여행합니다.
다녀와서 또 포스팅 할때까지  이웃님들 건강하시길.

Posted by ahme 트랙백 1 : 댓글 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herenow 2011.10.14 18:00

    와, 이런 곳이 있었네요. 꿈속 같아요.
    여행 잘 다녀오세요~~

    • addr | edit/del ahme 2011.10.14 23:24 신고

      정말 좀 묘한 꿈속 같은 느낌이.. ^^
      잘 다녀 오겠습니다.
      뭐 나이든 부모님 모시고 다니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만. ㅋㅋㅋ

  2. addr | edit/del | reply 동글기자 2011.10.15 15:09

    몇년전에 얼핏 어느 블로그인지 기사인지에서 본거 같은데,,올려주신 사진 보니 정말 묘한 분위기네요..가보고 싶다는 생각이,,,그보다 그 호텔에서 하루 묵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ㅎ

    • addr | edit/del ahme 2011.10.19 20:25 신고

      ㅎㅎ 호텔에서 묵으시면서 수족관을 구경하시는 것이 좋겠는데요. ^^

  3. addr | edit/del | reply 설악 2011.10.17 01:42 신고

    진짜 멋진 어항이네요.
    우리 담연이가 보면 신기해서 눈이 돌아갈듯. ㅎㅎㅎ
    멋진 곳으로 여행가시네요.
    좋은 여행되세요...

    근데, 독일에 여행갈 날이 올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addr | edit/del ahme 2011.10.19 20:27 신고

      하하 어린이들이야 어딜가던 즐거워하기 마련이지만, 여기 가면 정말 바닷속에 있는 느낌이니 더 좋아할 수도 있겠어요 ^^
      독일여행이라... 농사일 하시는 분들은 아무래도 자리를 비우시기 어려우니..ㅜ.ㅜ
      그렇다고 설악님과 붸이뷔만 올 수도 없고...

  4. addr | edit/del | reply dooly&cat 2011.10.18 06:26 신고

    예전에 코엑스 아쿠아리움에 "딥블루씨"라는 레스토랑이 있었습니다.
    그곳도 소개해주신 곳과 비슷한 컨셉이었는데요.
    아쿠아리움에 상어가 돌아다니는 대형 수조 한쪽벽변이 바로 레스토랑 벽이었던 거죠.
    근사하게 스테이크에 칼질하고 있으면 옆에 벽으로 상어가 쓱~ 열대어가 쓱~
    그런데 어느날 무슨이유에서 인지 없어졌다는....없어지기 전에 가보길 다행이었죠.
    베를린 방문코스에 잘 적어두어야 겠습니다. ^^

    • addr | edit/del ahme 2011.10.19 20:28 신고

      아. 기억 나요.지금 두바이의 버즈알 아랍에 그 비슷한 레스토랑이 있다는것 같은데.. 잘은 모르겠구만요. ^^
      넵. 수첩에 꼭 적어 놓으셨다가 구경 하세요. 절대 인터넷으로 입장권은 구매 하시고요. 히히

  5. addr | edit/del | reply 꼬장 2011.10.18 22:36 신고

    예전 대학시절 공모전에 낸 작품이 공원과 빌딩과 아쿠아리움을 섞은 작품이었어요.
    ㅎㅎㅎ
    우린 베를린에가서 수족관을 보긴했지만 저건 왜 못봤을까요?

    • addr | edit/del ahme 2011.10.19 20:29 신고

      오오.. 빌당 꼭대기에 공원이 있고 거기까지 어항을 타고올라가면 되는 것 인가요??? *_*
      아마도 꼬장님과 가족님들은 동물원에 붙어 있는 수족관을 보신듯 ^^ 거기도 좋은데요. 끝없는 해파리해파리...

  6. addr | edit/del | reply blueprint 2011.10.22 08:12 신고

    박물관의 섬을 갔었지만 미처 수족관은 못가봤네요. ㅠㅠ
    핑크의 해파리가 참 이뻐요.
    전 수족관에서 해파리들 보는게 젤 좋더라구요. 정어리떼하고. ㅎㅎ
    트랙백 걸고 갑니다. ^^

    • addr | edit/del ahme 2011.10.22 12:06 신고

      여긴 이 어항에 고등어가 우루루 몰려 다녔어요 ^^
      잡아서 얌냠 먹고 싶어서 혼났지 뭐예요. 히히

      미제 해파리 보러 달려갑니다. 히.

  7. addr | edit/del | reply 신짱 2011.11.07 03:59 신고

    오사카에도 큰 수족관이있죠. 카이유칸 이라고! ^^ 전 해파리가 제일 재미있었는데 그렇게 많지는 않아서 좀 아쉬웠어요. T_T

    • addr | edit/del ahme 2011.11.07 10:20 신고

      반갑습니다 신짱님..
      오사카에도 큰 수족관이..
      전 오키나와에 완전 큰 것이 있다는 소린 들었습니다만.. ^^
      자주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