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다녀와서 한 열흘 딩굴딩굴 놀다보니 조금 심심해 졌습니다.
심심할 때는  몸을 움직여 줘야 잠도 잘 오기 때문에
올 여름 개봉한 베를린 전시계의 야심작이자 초히트 전시
르네상스의 얼굴들 (Gesichter der Renaissance)을 보러 가기로 했습니다.
말 그대로  르네상스 시대의 초상화들을 모아서 전시하는 것인데,
미친듯이 인기가 좋아 기다리는 시간이 최소한 4시간은 된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화창한 겨울날에 UFO가!!!!

화창한 금요일  하루 휴가낸 돌쇠와
일찌감치 박물관의 섬으로 고고..
햇빛에 속아 나갔다가 추워서  짜증이...
그래도 해가나니 감지덕지입니다. ㅋ

박물관의 섬에 도착하여 우리는 일단  줄 설 필요없는 다른 박물관에 가서.....
...
질렀습니다.

박물관 자유이용권!!!!!!!!!!!!!!

1년동안 베를린의  대부분의 박물관을 자유로이 드나들 수 있으며
상설전은 물론 특별전도 다 볼 수 있습니다.
이제 공짜날 손꼽아 기다리다가 사람들에 이리 저리 밀리는 슬픔은 안녕인 것이지요.
물론 담달에 카드값 나오면 좀 슬프겠지만 내 카드 아니니 괜찮슴다.
고맙다. 돌쇠!

자유이용권 덕에 줄 설 필요 없이 입장권은 손에 넣었는데,
내 대기번호는 793번.
지금 입장하시는 분들은 293번 ㅜ.ㅜ
어째서 베를린 시민들은 예술을 이리 사랑하시는 것인지....쳇..

                                                                                     저 멀리 다리위로 줄이 없는 이유는 벌써 매진이기 때문..ㅜ.ㅜ

줄 설 필요는 없지만.이 추운 날씨에서너시간을 때워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에겐 자유이용권이 있고,
이곳은 바로 박물관의 섬!
모든 건물이 다 박물관,미술관!!!

                                                                                        이런 멋진 회랑을 따라 산책을 좀 해주시면..

카드만 보여주면 나는 어디나 들어갈 수 있습니다. ㅋㅎㅎㅎㅎ
수많은 박물관과 미술관중에 나의 선택을 받은 곳은 신박물관.(Neues Museum)
개관한지 얼마 안되다 보니 이 근처에서 제가 아직 들어가보지 못한 유일한 박물관이라... 

                                                               저런 머리들이 나오고 그곳이 바로 입구 되시겠습니다. 앞에 이 아저씨 말고요..

이곳은 19세기 후반에 건축되어 동시대의 과학기술품과 예술품을 전시하던 곳이었지만,
2차 대전때 너무 많이 파괴되어 70년 이상 폐쇄되어 있었습니다.
통일후 1997년공모를 통하여 영국의 David Chipperfield라는 건축가의 설계로 대규모 리노베이션이 행해져서
2009년 10월에 재개관하였습니다.

Neues Museum에는 주로 선사시대 유물들과 고대 이집트의 유물들이 모여있습니다.

유럽의 식민지 전쟁에서 완전히 밀려났었던 독일은 눈을 고고학으로 돌려
영국 ,프랑스에 이어 엄청난 양의 인류초기문명의 유물들을  모셔옵니다. ㅡ,.ㅡ;;
파라오들의 미이라를 넣어두었던 아름다운 채색관들과 돌관을 비롯하여
이집트 평민들의 일상생활을 엿볼수 있는 유물들도 있습니다.
솔직히 켈트족들이나 더 고대인 트로이의 유물들도 있지만,
화려하고 아름다운 이집트의 유물들을 보다보니 좀.. ㅎ

여튼 Chipperfield님의 리노베이션은 훌륭합니다.
이전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최대한 살려 정말로 필요한 부분들만 아주 간결하게 이어 붙인데다가
이런 건물의 특성을 잘 이용하여 소장품들을 전시한 큐레이터들의 센스도 좋습니다.

                                                                   뭐 이런 분위기랄까요.... 아래쪽으로는 이집트 부조들이 전시 되어 있습니다.

                                                                                      이집트 돌관들. 위의 그림은 원래 건물에 있던 벽화들입니다.

                                                                                         기둥의 자국들은 전쟁의 총탄자국들이지용.

너무 커서 점점 허리가 아파오지만
역시 이런 박물관에는 하이라이트가 있는 법이니.. 
이곳의 슈퍼스타는 바로 이분.

                                                     진정 사진빨 안받으시는 분 . ㅠ.ㅠ 탤런트 되셨으면 완전 억울하실뻔.
                                                                                                              사진출처는 위키페디아.

이름은 몰라도 학교다닐때 교과서에서 한 번쯤을 보셨을 텐데요.
네프레티티. 혹은 노프레테테.라고 불리우는 이집트여왕의 흉상입니다.

이 분은  짙은 초록의 벽과 궁륭이 있는 아름다운 독방에 홀로 서 계시는 데요.
이 방만은 사진촬영이 금지입니다. 흑...

그래도,
초록의 벽과 대비되는 아름다운 피부색이라던지 완벽한 해부학적 비율을 갖춘 얼굴모습이.
지금 걸어나와도 "어머! 언니!" 정도로 생생합니다.
그 동안 보아왔던 그녀의 사진은 "개에게나 줘 버려!!!" 할 지경이더라는... ㅜ.ㅜ
이 분이 고대세계 최고의 미녀라는 말이 있는데,
저도 한표.

정말로 위대한 예술품은  내눈으로 봐야 한다는것을 다시 깨닫는  아메입니다.

이외에도 고대 그리스와 이집트의 여러가지 문서들을 모아놓은 파피루스 콜렉션이있지만.
이미 최고의 것을 본 내게는 뭐... 흥.

 


                                                                이 아름다운 바닥 타일문양!!!! 방마다 다른 문양이라 즐겁습니다.

꼬박 두시간을 돌아다녔으니 배도 슬슬 고프고 해서
아직 3분의 1정도는 다 못 보았지만,
일단은 르네상스의 얼굴들 하는 보데뮤지엄에 다시가서 대기번호 확인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자유이용권이 있으니 또 와서 마저 보면 되는 것입니다.

역시 돈은 사람을 자유롭게 해 주기도 합니다.

 

르네상스의 얼굴 전과 보데뮤지엄 (Bode Museum)의 이야기는 담에.. 계속.. 과연..??
엄니 압지와  여행 간 이야기는 일단...보류.. 정말..??ㅋ 
그래도 벌떡 일어나 포스팅을 다시 했다는 사실에..으음....!! ^^;; 

여튼 베를린의 날씨는 추워도 화창하니.. 
섬머타임이 끝나도 좀 덜 우울합니다. 히히. 
좀 오래가주믄...... .ㅜ.ㅜ


이곳을 가고 싶으신 분들..
관광을 오셨는데,
박물관과 미술관이 완전 좋으신 분들은 3일짜리 박물관 패스 추천합니다.
그냥 이 동네건물들만 슬슬 보고 싶다 는 분들은 1일짜리 구역패스 사시면 좋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www.neues-museum.de/

사진 몇장 더 보고 싶으시면..

Posted by ahme 트랙백 0 : 댓글 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투덜이농부 2011.11.13 16:18 신고

    ~ ㅋ 선댓글 후감상 ㅠㅠ

    람세스 마누라 누나는 여전히 이쁜군효~

    • addr | edit/del ahme 2011.11.13 16:30 신고

      ㅋㅎㅎ

      네페르티티언니는 람세스의 마눌님은 아니시고요..
      아크나톤 혹은 에크나톤이라고 불리는 왕의 아내였습니다.
      저주로 유명한 투탕카멘의 양엄마인가 그랬다는데요.
      정말 이쁩니다. 켁..

    • addr | edit/del 투덜이농부 2011.11.13 16:35 신고

      그런가요?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케케 ~

      람세스 책으로 (물론소설) 읽고 암튼 그렇군효!!

    • addr | edit/del ahme 2011.11.14 09:55 신고

      그 책... 왠지 지루해서 읽다가 포기한 기억이... ^^;;

  2. addr | edit/del | reply 꼬장 2011.11.13 21:45 신고

    전 94년도 후질그레했던 박물관에서 여왕님을 알현했더랬습니다.
    그떄도 놀랐는데.... 막 나는 쳐다보는것 같은 저 눈길이 얼마나 깊으시던지...^^

    박물관 섬 근처에서 다리 아프다고 애들이 울부짓던 기억이 새록새록.ㅎㅎㅎ

    • addr | edit/del ahme 2011.11.14 09:57 신고

      아. 그전에는 샤를로텐부르그 성 근처의 이집트박물관에 있었어요. 2009년에 이곳이 재개관하면서 모셔왔지요 ^^
      지금도 박물관의 섬 근처에 가면 울부짖는 아이들과 부루퉁하게 부모에게 개기는 청소년들을 심심찮게 봅니다. ㅋㅋㅋㅋㅋ

  3. addr | edit/del | reply herenow 2011.11.14 14:08

    저 흉상이 실제로 보면 그렇게 이뻐요? 사진으로만 보면 잘 모르겠네요.
    전쟁 총자국까지 그대로 간진한 박물관이라니, 진짜 박물관이네요. ^^
    박물관의 섬, 부럽습니다!

    • addr | edit/del ahme 2011.11.14 14:32 신고

      네. 예뻐요

      저도 저분이 베를린에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사진 같으려니..하고그냥 대수롭지 않게 여겼었는데요.
      실제로 보니 어째서 사람들이 그렇게 열광하는지 알겠더라고요.
      뻥좀 보태서 진짜 살아있는 사람같아요.
      가슴이 살짝 철렁 하던데요.
      아우라가 그냥... *_*

  4. addr | edit/del | reply 설악 2011.11.15 00:15 신고

    아침부터 눈이 호강하네요.
    돈은 사람을 자유롭게 한다는 말이 왜이리 웃기고 슬픈지 쩝.

    아메님은 글을 참 재밌게 잘 쓰세요.
    진정 사진빨 안받으신다 흉상의 주인공 텔런트 됐으면 억울했을뻔했다는 글에 큰 웃음 지어봅니다.

    독일도 많이 추워졌나보네요.
    한국도 이번주부터 그러네요.
    아무튼, 감기조심하시고, 밥도 잘먹고 잠도 잘 잡시데이. ~~~~~

    • addr | edit/del ahme 2011.11.15 10:18 신고

      뭐 사실인 것을 가지고 슬퍼하지는 말자고요 ㅋ ^^;;

      날이 추워도 해가 나면 좋은데, 오늘은 흐리네요.
      11시 까지 하수도공사한다고 해서 세수도 못하고 침대에 박혀 있는 중. ^^

  5. addr | edit/del | reply blueprint 2011.11.15 08:00 신고

    안타깝게도 제가 베를린 다녀온 다음달 오픈을 했지요, neues museum 이. ㅠㅠ
    대신 뮤지움 3일 패스 사서 가고 싶은곳 다리 아프도록 다녔답니다.
    음, David Chipperfield 가 디자인 했군요.
    함부르크에 갔을때 그가 디자인 한 호텔에서 칵테일을 마셨습니다만... 언젠가 꼭 가 보고 싶네요.

    • addr | edit/del ahme 2011.11.16 00:43 신고

      저는 처음듣는 건축가였는데요.
      데이빗 커퍼필드는알아도 ^^;;
      이전 건물을 배려한 마음씀씀이가 보여서 기분이 좋았어요.
      이런 사람이 지은 집이면 왠지 맘 편하게 살수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
      담에 또 오시면 3일짜리 끊어서 저랑 또 미친듯이 다녀보아요. 히히

  6. addr | edit/del | reply 동글기자 2011.11.15 12:53

    오호 정말 좋은 전시물들입니다.서울도 얼마전 간송미술관 전시회 난리도 아니었습니다.저는 사는집에서 멀지 않아 주말에 애 데리고 갔다,,긴줄을 보고선 바로 그자리서 포기.어느나라나 좋은 작품을 인파 때문에 접하지 못하는 군요..역시 체력과 돈,시간의 3박자가 잘 갖춰져야 할듯 합니다.

    • addr | edit/del ahme 2011.11.16 00:45 신고

      그래도 전 저날 보고자 했던 전시를 봤슴다!!!

      간송은 미술관 자체의 문제 때문에도 좋은 작품을 많은 사람들이 대하기 힘든 장소입니다. ㅎ
      개인적으로 감당하기 힘들면 한 번씩 다른곳에 대여하는 식으로 좀 자주 보여줘도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허긴.. 고흐의 작품을 사서 자기 금고에 넣어두는 사람들도 있긴 합니다만. ^^;;

  7. addr | edit/del | reply dooly&cat 2011.11.18 06:10 신고

    박물관 자유이용권! 완전 땡깁니다. 부럽~
    유럽에서 가장 탐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박물관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국에 가끔 "ooo특별전"이라는 이름으로 오는 전시회에 몇번 실망하고는 더이상 그렇게 이름으로 사람을 현혹하는 전시에는 가지 않습니다.
    그럴때마다 유럽여행에서 만났던 수많은 크고 작은 박물관이 얼마나 다시 가고 싶어지는지 모른답니다.

    • addr | edit/del ahme 2011.11.18 10:35 신고

      그래도 전 그런 특별전에 왠만하면 가보는데요.. 좀 너무 관객관리를 안 하는것 같은 생각은 좀들어요. ㅎㅎ
      여튼. 이번 주말에는 또 어딜 가보나.. 궁리 중입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