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11월도 끝이 나나보다 했더니, 
벌써,
크리스마스 4주 전서부터 매주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날짜 세는 ^^
아드벤트 (Advent)란다.

이미 동네방네 크리스마스 시장은 다 섰고,
벨린 시내와 백화점들도 번쩍번쩍 난리가 났다. 

지난 번 부모님과 같이 드레스덴에 갔을 때
잊지않고 사려고 마음 먹었던 것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크리스마스 시즌에 먹는 빵인 슈톨렌 Stollen.
오랫동안 술에 재운 말린 과일과 견과류, 건포도를 넣어
만든 크리스마스 빵이다.
꼭 사려고 했던 이유는...
드레스덴이 원조라서. 히

오늘 첫번째 아드벤트 토요일을 기념하여...
.
.
는 뻥이고 그냥 생각이나서
꺼내어 먹었다.

여행 다녀온게 언젠데 이제 먹냐고 하시는 분들.
이 빵은 이래저래 유효기간이 반년 정도 되는데, 보통 그 전에 먹어 없앤다.
자, 그럼 아껴두었던 빵을 꺼내어 먹어보도록 하자.
 
                                                                                                                    역시 크리스마스에는 빨간 포장이...^^

포장에는 오리지날 드레스드너 크리스트슈톨렌이라고 떡! 하니 금색으로 쓰여있다.
말타고 날아오르시는 아우구스투스 왕의 금딱지도 붙어있고,
원조 인증 딱지도..
유명한 드레스덴 크리스마스 시장의 모습도 보인다.
그림 위로  안에는 작은 깜짝선물이 있다고 써 있는데 무엇일꺼나...

                                                                                                   독일에서는 빵집에서 빵을 사면 종이에 말아준다.

상자를 열어보니, 우편으로 주문할수 있는 엽서와 슈톨렌의 기원과 역사..뭐 그런것들이 쓰여있는 종이가 있다.
그리고 깜짝선물은 작은 나무 공예품.
트리에 걸어 놓는장식품이다.

                                                                                                       설탕위로 삐어져 나온 버터의 흔적.. 완전 좋아!!


오오!!!!
종이포장을 벗겨보니 드뎌 자태를 드러내신다.

대충 슬슬 눈가루 뿌려놓은 동네 빵집의 슈톨렌과는 가루설탕의 두께가 다르다. 캬.. 
슈톨렌 모양의 유래는 강보에 싸인 아기예수라는 설이 있다는데,
뭐야.. 그럼, 
저것을 슥슥 썰어 먹는 나는.... 켁..


                                                                               자! 역시 드레스덴에서 모셔온 초콜렛소녀의 커피잔 되시겠습니다.

언젠가 한국에 들어갈 때 
이 아름다운 맛을 내 주변에 널리 알리고자
한 덩어리 사 간적이 있는데,
단 것이 안 달아야 인기가 좋은 한국에서 별로 사랑을 받지 못했다.
결국 나 혼자 저 큰 넘을 다 먹고 만 아픈추억....

언제부터인가 한국의 빵집에서도 스톨렌.. 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어 팔기시작했다. ㅎㅎ
독일인이 대빵으로 계시는 시내 모 호텔의 빵집에서 제법 비슷한 맛의 슈톨렌을 파는데,
가격이 십만원대여서 사먹을 엄두도 못냈었다.

작년, 재작년 다 이 시기에 한국에 있었던 바람에
독일에서 맞는 아드벤트가 조금 낯설다.

여튼 슈톨렌이 생겨난 시기는 대충 13,4세기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벌서 700년이 넘는 세월동안 사람들에게 사랑받은 셈이다.
맛이 있으니 그럴만도 하다.

앞으로 얼마나 더 먹을지 모르지만,
크리스마스 지나면 먹을래야 먹을 수 없으니.
맛있는것  실컷 먹을테다.

음... 걱정은 좀 되지만..
좀 더 오래 뛰면 된다. 히히 


찻잔에 그려져 있는 소녀가 궁금하신분은 여기! ^^

'먹고 마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누룽지  (20) 2012.01.29
고구마 구출작전.  (16) 2011.12.01
크리스마스에 먹는 빵 슈톨렌, Stollen  (16) 2011.11.26
궁극의 고소함, 연어크림파스타.  (16) 2011.02.18
배추김치 대신 양배추절임  (21) 2010.08.27
수프는 옳다. 토마토수프  (20) 2010.08.24
Posted by ahme 트랙백 0 : 댓글 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dooly&cat 2011.11.27 07:13 신고

    아웅~ 어떤 맛인지 정말 궁금해요.
    이런 정보를 여행가기 전에 알았어야 하는 건데..
    이제 와서 알아버리니...음..다음에 가서 먹죠 뭐..ㅎㅎㅎ

    슈툴렌이 독일의 크리스마스 빵이라고 하시니,
    이탈리아의 크리스마스 빵, 파네토네가 생각나네요.
    암튼 다~ 먹고 싶습니다.!

    • addr | edit/del ahme 2011.11.27 12:26 신고

      음. 파네토네랑 들어가는 내용물이나 발효반북이라는 점은 같습니다. 유효기간이 완전 긴것도 ^^
      슈톨렌이 파네토네보다 좀더 묵직한 맛이 난다고나 할가요..히.
      슈톨렌은 9월 말부터 크리스마스까지만 파니까 시절을 잘 맞춰서 오셔야해요.

  2. addr | edit/del | reply blueprint 2011.11.28 06:56 신고

    오~~~ 슈톨렌, 저 무지 좋아한다지요.
    이곳에도 파는 곳이 있지만 오리지날은 아직 못 먹어봐서리... ㅠㅠ
    크리스마스 시장도 꼭 가보고 싶은데... 담에 갈때는 날짜를 맞춰야겠군요.

    친구가 아침마다 집앞 빵집에서 종이에 싸인 빵을 사와 같이 아침먹었던 생각이 나네요.
    묵직한 독일빵이 그립습니다...

    • addr | edit/del ahme 2011.11.28 08:53 신고

      어제 크리스마스시장 갔다가 독일사람들 등짝만 보고 걷게되어 그냥 화나서 집에 왔어요. ㅜ.ㅜ
      일요일인데다가 날씨가 안 추우니 다들 꾸역꾸역..
      담에 평일날 낮에! 가봐야지.
      정말로!겨울도 겨울만의 맛이 있긴 합니다.
      그러나 겨울에 오시려면 절대 크리스마스 전에!!! ^^

      독일빵은... 음..한국가서도 생각이 나요.

  3. addr | edit/del | reply boramina 2011.11.28 08:31 신고

    묵직한 빵 좋아하는데 진짜 맛있어 보여요.
    검색해보니 한국에서도 파는 곳이 있군요. 한 번쯤 시도해봐야겠어요^^

    • addr | edit/del ahme 2011.11.28 08:55 신고

      진짜 맛이 있으니 한번 쯤 시도해 보세요.
      혹 주변에 돈많은 누군가에게 얻어드실 일이있다면 하이야트 호텔의 빵집에서.. ^^;;
      그 빵집 요즘 지점도 많이 냈던데, 가격이 좀 내려가지 않았을까요..?

      주말에 보라미나님의 여행기를 눈빠지게 읽었어요. 아... 정말.. 가고파요. 흑.

  4. addr | edit/del | reply 꼬장 2011.11.28 11:01 신고

    여기서도 먹긴해요.
    꽤 견과류가 많이 들어서 많은 양을 먹진 못하지만. ^^
    찻잔 이뻐요. ^^

    • addr | edit/del ahme 2011.11.28 12:06 신고

      한 번에 많이 먹기는 좀 힘들긴 하죠. ㅎㅎ
      저 찻잔, 엄니가 빼앗아 가시려고 하셔서 사수하느라 좀 고생 했슴다. ㅋㅋㅋ

  5. addr | edit/del | reply 동글기자 2011.11.30 16:34

    오호~ 한밤중 다이아트 중인 동글기자에게 너무 가혹한 포스팅입니다,,,정말 먹어보고 싶게 생겼네요.^^

    • addr | edit/del ahme 2011.11.30 19:09 신고

      음.. 기자님은 늘 다이어트 중이신것 같아요. ㅋㅋ
      뭐 , 제 다이어트는 밥 다먹고 난 후부터 시작해서 간식먹을때 끝나용. ㅋㅋ

  6. addr | edit/del | reply herenow 2011.12.01 00:55

    빵이 딱딱해 보이는데 실제로도 딱딱한가요?
    찻잔, 이뻐요!
    저 그림을 아바나 숙소에서 다시 보고 얼마나 반갑던지요. ^^

    • addr | edit/del ahme 2011.12.01 08:36 신고

      앗 완전 올만!!!! ^^
      그동안 저는 조금 부지런히 포스팅 했는데용. ㅋ

      저 빵은 딱딱이라기 보다 단단합니다.
      음, 파운드케익보다 좀 더 단단한정도..?

      저 찻잔 봄에 못 사와서 가을에 부모님이랑 가면 꼭 사리라 맘 먹었더랬어요. ㅎㅎ
      알면 보인다는 말이 맞는것 같아요 ㅋㅋ

  7. addr | edit/del | reply 피비정 2011.12.02 03:08

    크리스마스 빵들이 우찌나 달달한지 그래서 보관도 오래가나봐요. 설탕에 절인 빵이라니께요.

    • addr | edit/del ahme 2011.12.02 14:22 신고

      어 맞아요 피비님. 워낙에 발이 수분도 적은 빵이지만, 설탕에 절인 과일들이 보존력을 높여준대요. 그래서건포도가 들어간것은 더 오래가고요, 마찌판 들어간것은 그 반절정도 밖에 안되더라고요. 그래도 전 마찌판이.. 히히.

  8. addr | edit/del | reply maxxxie 2012.07.15 17:42

    작년 말 포스팅이지만 슈톨렌 식감이 궁금해 댓글 달아봅니다 :)
    말랑말랑하다는 말도 있고 단단하고 묵직하다는 말도 있는데 독일의 슈톨렌은 어느쪽인가요?

    설탕 설탕 설탕;;
    몸엔 안 좋지만 크리스마스라는 날의 분위기만 떠올리면 슈톨렌이 생각나네요
    한 번도 먹어본 적도 없으면서 말이죠..ㅎ
    한국에선 슈톨렌 만드는 곳도 거의 없고 말씀하신대로 가격이 참 말이 안 나오게 비싸요 ㅠㅠ
    이번 크리스마스에 직접 만들 준비를 하려 건과일들을 럼에 절이려고 합니다 :)
    준비에 식감이 어떠한지..도움 좀 주셔요 :D

    티스토리 메인으로 들어왔다가 잘 보고 갑니다..

    • addr | edit/del ahme 2012.07.16 16:24 신고

      말랑말랑한 것은 잘 못 만든 슈톨렌이지요. ㅋ
      님의 바로 위에 댓글 달아주신 피비정님의 블로그에 가시면 거의 완벽한 슈톨렌 레시피를 찾으실 수 있습니다.
      구경 가보세요. ^^